뉴스
오피니언
사람들
라이프
스포츠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정헌율 시장 후보님, 진실을 이야기 해 주십시오!
2018/06/12 10: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정헌율 시장 후보님, 진실을 이야기 해 주십시오!
 
 
 
강1.png
 
정헌율 후보님!
 
원광대 대학생들에 대한 선거관련 동원 사건과 언론 보도 후, 정후보님의 최측근인 김장수씨와 양기천씨 등이 개입된 증거인멸 및 사건조작 의혹에 대해 진실을 말해 주십시오.
 
이 사건보도의 발단은, 순진한 학생들을 동원한 정후보님 캠프 쪽의 홍보물 수정작업에서 시작된 것은 정후보님의 해명이 맞습니다.
 
그러나, 거기에 기간제 공무원인 이○○씨가 깊숙이 개입한 점, 원광대 학생회가 주도적으로 나선 점, 정후보님의 최측근들이 관여한 점에 대한 해명은 그 어디에도 나와 있지 않습니다.
 
더 큰 문제는 언론 보도 후, 정헌율 후보님의 최측근 들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말맞추기를 통해, 사건조작을 시도하고 증거 인멸을 하는 등의 불법적인 행동을 한 점입니다.
 
정후보님의 해명대로 단순히 홍보물에 오타가 나와서 수정하기 위해 학생들을 동원한 것이 사실이라면, 정후보님의 최측근들이 인쇄업자에게 밤에 찾아가 사건조작을 위한 말맞추기를 시도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또한, 정후보님 측을 돕고 있는 국민의당 핵심 간부였던 김○○씨를 통해 학생들을 아르바이트로 고용하여 작업진행을 했다.”고 버젓이 방송 인터뷰를 했고, 인쇄업자도 자신이 220만원을 지불했다고 했으나, 대다수의 동원 학생들은 아르바이트에 대한 비용을 지불받지 못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어떤 것이 진실입니까?
 
인쇄물 수정 작업은 학생들 동원뿐만 아니라, 정후보님께서 회장으로 계시는 익산시 체육회가 운영하고 있는 소각장 문화센터에서 이뤄졌고, 그 책임자가 정후보님의 최측근인 양기천씨이며, 작업에 불만을 품은 직원이 전북도선관위에 고발했다는 사실은 왜 쏙 빼놓고 해명을 한 것입니까?
 
다시 여쭙겠습니다.
 
익산시 간부 공무원과 상당수 직원들이 정후보님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을 들었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시공무원에게 선거과정에서 자료를 요구하고 요구받은 공무원은 정후보님의 말을 녹취한 후, “시장님의 지시사항이다.”라며, 협조를 요청한 것은 진실입니까? 거짓입니까?
정후보님께서 기자회견에서 밝히신 대로 목소리가 섞여서 녹음된 것 일수도 있다고 하면 대명천지에 어느 누가 그 말을 믿겠습니까?
 
이 사건이 만약 관건선거 개입으로 이어진다면, 정후보님의 지시를 따른 죄로 선량한 공무원들이 큰 곤욕을 치르게 될 것이라는 것을 정녕 모르셨습니까?
 
정헌율 민평당 익산시장 후보님!
 
지도자가 시민들을 향해 거짓을 이야기하는 것은 그 어떤 행위보다도 파렴치하고 부도덕한 행위라는 것쯤은, ‘국민권익위 상임위원을 역임하시고 스스로를 청렴하다고 수시로 말씀하시는 분이시니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제발 지금이라도 진실을 말씀해 주십시오.
 
정후보님의 최측근들이 사건조작 및 증거인멸 시도, 관권선거로 비칠 수 있는 행위, 대학생들의 선관위 고발, 기간제 공무원의 학생들에 대한 접대, 정후보님의 목소리를 생생히 들었다는 공무원들의 증언 이 모든 것이 거짓입니까? 진실입니까?
 
사건취재를 담당한 기자로서, 수많은 억측과 기사 조작설, 정후보측 지지자들의 SNS 등을 통한 인신공격성 발언에 대해 더 이상 감당하기 힘들고, 그렇다고 언론인으로서 시민을 고발할 수도 없기에, 진실을 알리고자 정후보님의 사실관계에 입각한 정확한 입장표명을 요청 드리는 것이니, 부디 지금이라도 진실을 이야기해 주십시오,
 
저는 지금도 정후보님께서 최소한 사건조작 및 증거인멸 등을 지시했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정후보님의 캠프 쪽에서 일어난 일이고, 최측근들이 주도한 것으로 보이며, 정시장님의 목소리가 남긴 녹취록도 있다고 공무원들이 증언하고 있느니만큼, 진실 된 해명만이 정후보님께서 강조하시는 청렴을 지키는 최소한의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더불어 제가 쓴 기사내용이 아무런 근거 없이 쓴 허위사실이라면, 기자직을 그만둘 것이며 법적인 책임도 지겠습니다.
재가 기사를 쓴 근거는 언론인의 입장에서 충분한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학생들의 증언 및 자료도 확보했으며, 사건조작에 대한 녹취록도 증거자료로 제보 받았고, 정후보님 목소리 녹취록에 대해서도 상당부분 하였다는 것을 독자분들게 정중히 알려드립니다.
 
정헌율 시장 후보님!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부디 진실을 이야기해 주십시오.
 
[ 김성진 www.babo121612@hanmail.net ]
김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abo121612@hanmail.net
최신뉴스 - www.iksan.info(www.iksan.info) - copyright ⓒ www.iksan.info.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익산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 전북 아00202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7년 7월 20일 | 발행인  : 류현숙 | 편집인 : 류현숙 | 편집국장 : 김성진 | 발행소 : 전북 익산시 선화로 234 중산B/D 402호 | 대표전화 : 063-837-5556 | 팩스번호 : 063-837-5557 | 사업자등록번호 : | 대표이메일 : babo121612@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진 |
    Copyright ⓒ 익산인터넷뉴스 All right reserved.
    www.iksan.info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