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사람들
라이프
스포츠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낭산주민대책위원회, 지역정치권에 4월 20일 …
2019/03/28 23:4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환경부와 익산시는 낭산면 폐석산 불법매립 폐기물을 행정대집행을 통해 전량 제거하라!“
 
낭산주민대책위원회, 지역정치권에 420일 공개 공청회 제안
    
 
 
낭산.png
 
익산 낭산주민대책위원회 주민들이 폐석산 지정폐기물 불법매립과 관련하여 환경부와 익산시에 전량제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요구하고 나섰다.
낭산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7일 익산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암 발생을 유발하는 비소가 함유된 지정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된 폐석산에서 112, 23일 그리고 지난 25일에 걸쳐, 올해에만 벌써 세 차례에 걸쳐 침출수를 반복적으로 유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성토했다.
 
대책위는 그동안 행정당국의 수수방관 속에 폐기물 업자는 침출수를 아무 거리낌 없이 하천에 연례행사처럼 방류해 왔으며, 최초 2016년 불법매립사건 발생 이후 부과한 5백만 원 과태료 처분을 비웃기라도 하듯, 반복적으로 침출수를 유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주민들을 우롱하는 5백만원 과태료 솜방망이 행정처분은 더 이상 필요 없다며, 반복적인 침출수 유출로 주민들을 생존의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폐기물 업자에 대해, 환경범죄 가중처벌법으로 엄단하고 구속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낭산 폐석산 현장에는 침출수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침출수 유출을 막기 위해 만들어 놓은 5개 저류조는 이미 포화상태이며, 인근 현장에 설비한 1차 침출수 처리시설을 풀가동한다 해도 용출하는 침출수양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거기다 폐석산 상부 절개면 암반에서는 압력으로 인한 역류현상이 발생해 갈라진 바위 틈새로 침출수가 쏟아져 나오고 있으며, 절개지 암반이 붕괴할 수도 있다며 2차 피해까지 우려했다.
 
대책위는 “201844일 환경부와 익산시, 전라북도는 낭산 주민대책위와 민관협약을 체결하고 2019년까지 2십만톤, 2022년까지 130만톤의 폐기물 잔량을 제거하기로 합의했으나, 현재까지 이적처리한 양은 계획량의 1.69%에 불과한 2,544톤 뿐 이다.”라고 말하고, “이대로라면 앞으로 2백년이 걸려야 불법 매립된 폐기물을 제거할 수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문제해결의 근본적인 방법은 201844일 민관협약에서 합의한 대로 불법 매립된 폐기물 성상을 전량 제거하는 것뿐이고 강조했다.
 
특히 환경부와 익산시는 더 이상 폐기물 업자들을 대변하는 역할을 중단하고, ·관협약에서 합의한 대로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 이적처리를 즉각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익산 정치권에 낭산 폐석산 사건의 근본적인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지역의 유력 정당과 정치인들에게 오는 420일 공개 공청회를 제안한다.”는 뜻을 밝혔다.
[ 황재경 samma1112@hanmail.net ]
황재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abo121612@hanmail.net
최신뉴스 - www.iksan.info(www.iksan.info) - copyright ⓒ www.iksan.info.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익산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 전북 아00202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7년 7월 20일 | 발행인  : 류현숙 | 편집인 : 류현숙 | 편집국장 : 김성진 | 발행소 : 전북 익산시 선화로 234 중산B/D 402호 | 대표전화 : 063-837-5556 | 팩스번호 : 063-837-5557 | 사업자등록번호 : | 대표이메일 : babo121612@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진 |
    Copyright ⓒ 익산인터넷뉴스 All right reserved.
    www.iksan.info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