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사람들
라이프
스포츠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익산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조합, '불법과 편법'으로 얼룩져
2022/02/12 02: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허위 괴문서살포사건 등 조합운영과 무관한 일에 OS(홍보요원) 운영 -

익산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조합, '불법과 편법'으로 얼룩져

- 허위 괴문서살포사건 등 조합운영과 무관한 일에 OS(홍보요원운영 -

- 괴문서살포사건 공범여부도 수사해야 여론 들끓어 -

 

익산영등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장이 김모 조합장의 괴문서 살포사건에 대하여 수사기관의 수사가 미적거리는 틈을 이용하여 조합업무(운영)와 무관한 일에 연이어 조합예산을 투입하는 불법을 자행하고 있어 수사당국과 행정당국의 적극적인 척결 의지가 필요하다는 조합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79일 김모 조합장은 내집지킴이를 사칭하며 허위의 내용을 담은 괴문서를 양심선언문으로 둔갑시킨 후 전주시 호성동우체국에서 제3자를 시켜 조합원들에게 대량발송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음이 드러난 바 있다.

 

피해자인 지킴이측은 “7월에 고발하였으나 현재까지 결과가 도출되지 않았다고 말하며, 조합측 모 이사가 한 허위 날조된 주장을 사실도 확인하지 않은 체 김모 조합장이 괴문서를 작성하여 대량살포 하였다는 김모 조합장이 진술함에 따라 경찰은 해당 이사에게 소환조사를 요청하였으나 협조하지 않아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는 사이 보란 듯 김모 조합장과 이사진들은 자신들의 해임총회 발의 및 서면결의에 대하여 조합예산으로 OS(홍보요원)를 동원하여 탄원서와 서면결의 철회서 등을 징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먼저 김모 조합장은 지난해 5월 도정법위반으로 기소되자 김모 조합장은 재판부에 제출할 목적으로 탄원서를 홍보요원을 동원하여 징구하여 제출한 바 있다,

 

특히 괴문서를 살포하는 범죄를 저지른 뒤 조합예산을 들여 조합원들에게 탄원서를 징구 받은 사실이 드러나 조합원들은 속았다며 분노를 자아냈다, 이어 김모 조합장과 이사 6명 전원 그리고 감사 등에 대하여 해임 발의 총회(113)를 공고하자 이번에는 이사회에서 안건을 상정하고 대의원회의에서 의결을 받아 집행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도시정비사업체 관계자는 안건상정 자체가 도정법위반(업무상횡령등)이고, 조합업무와 관계없는 일에 조합예산을 사용하는 것은 절차와 관계없이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이런 행위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예정했다가 연기된 해임 발의 총회를 28일 다시 개최한다고 하자 조합원 분양신청 때문에 조합사무실을 찾은 조합원들에게 김모 조합장과 임원진들은 OS요원들을 이용하여 서면 철회서를 받은 사실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비업체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재건축조합의 예산을 그 자신의 일(사건)로 지출하였다면 배임 및 횡령죄에 해당될 수 있고, 또한 재건축조합의 업무집행과 무관한 개인에 대한 사건을 위하여 조합의 자금을 지출하는 것은 위법하며 따라서 각 결의 즉 이사회. 대의원회, 총회의 추인을 받았다 하더라도 배임 및 업무상횡령죄에 해당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차후 민, 형사소송을 통하여 조합비 등을 회수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8일로 예정했던 해임 발의 총회 관련하여 발의자에게 서면결의 철회서를 김모 조합장이 7일에 집단제출하였으나, 2020년에 만들어진 철회서를 제출하는가 하면 조합사무실에 보관되었던 신분증 사본을 복사해서 사용한 의혹에 이어 서면결의 철회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는 조합장 자신과 이사진들까지 함께 제출하는 촌극이 벌어지면서 실소를 자아냈다,”고 긴급폭탄분양가 대책위 관계자는 말했다.

 

이에 대해 OS팀장 박모씨는 지난해 10월에 고용되어 서면결의 철회서를 받은 적은 있으나 그 외 2건에 대하여는 탄원서나 철회서 등을 징구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폭탄분양가 대책위는 “1인당 1일 수십만 원씩 회당 수천만 원씩을 조합업무와 무관한 일에 조합비를 물쓰듯 사용하는 김모 조합장과 임원진들에 대하여 신속하고 강력한 수사를 촉구했다.

[ 황재경 samma1112@hanmail.net ]
황재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abo121612@hanmail.net
최신뉴스 - www.iksan.info(www.iksan.info) - copyright ⓒ www.iksan.info.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익산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 전북 아00202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7년 7월 20일 | 발행인  : 류현숙 | 편집인 : 류현숙 | 편집국장 : 김성진 | 발행소 : 전북 익산시 선화로 234 중산B/D 402호 | 대표전화 : 063-837-5556 | 팩스번호 : 063-837-5557 | 사업자등록번호 : | 대표이메일 : babo121612@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진 |
    Copyright ⓒ 익산인터넷뉴스 All right reserved.
    www.iksan.info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